미디어자료


뉴스

  • HOME
  • 미디어자료
  • 뉴스

알테오젠, 세계 10대 제약사에 4.7조 바이오 기술수출 '잭팟'

국내 바이오벤처 '최대 쾌거'
환자가 직접 놓는 주사제 기술


 


국내 바이오기업 알테오젠이 4조677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이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에 당뇨 신약 후보물질을 5조1845억원에 기술이전한 2015년 후 최대 규모다.

알테오젠은 글로벌 톱10 제약사 한 곳과 피하주사 제형(SC) 기술인 ‘인간 히알루로니다제(ALT-B4)’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 비밀조항에 따라 계약 당사자는 밝히지 않았다.

이 회사의 ALT-B4 기술이전 계약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11월 또 다른 글로벌 제약사와 1조6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번 기술수출 계약금은 194억원(약 1600만달러)이다.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 허가 및 판매 등 개발 단계에 따라 4조6770억원의 기술료를 받게 된다.


ALT-B4는 정맥주사 제형을 인슐린 주사 같은 피하주사 제형으로 바꿔주는 물질이다. 환자들의 투약 편의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어 글로벌 제약사들의 관심이 높다. 오리지널 의약품을 개발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SC 기술을 적용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업체들을 따돌리는 데 활용하기 위해서다.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올해 3~4건의 기술수출을 추가로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막대한 비용이 드는 신약 개발과 다른 약물전달 기술이 국내 바이오벤처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약물전달 기술로 올해 2건의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레고켐바이오의 김용주 대표는 “단일 후보물질은 한 번 기술이전하면 끝이지만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은 지속적인 기술이전이 가능하다”며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바이오벤처일수록 이 기술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62448691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반기에만 1조7000억 수주

엔지켐 "연내 항암 신약 기술수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