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자료


뉴스

  • HOME
  • 미디어자료
  • 뉴스

5~10분내 코로나 진단…수젠텍, 판독기계 특허

수젠텍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항원 진단키트 판독기를 개발했다. 올 하반기께 항원 진단키트 개발까지 완료되면 현장 검사 후 5~10분 안에 코로나19 확진을 판단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젠텍은 항원 진단 방식에 쓰이는 판독 기계 특허를 취득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특허를 취득한 기술은 ‘시간 분해 형광 신호분석 장치’다. 기존 판독 기계의 단점으로 꼽혔던 분석오차를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항원 진단은 사람의 콧물이나 침 등 검체를 묻힌 진단 키트를 판독 기계에 넣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진단키트가 바이러스에 반응해 형광색 선을 나타낸다. 수젠텍이 개발한 판독 기계는 아주 작은 양의 형광색 선도 잘 잡아낼 수 있도록 설계된 차세대 형광분석 기술이 적용됐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62254621

셀트리온 '램시마' 맞은 코로나 환자 일주일 만에 완치됐다

수젠텍-와이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중화항체 검사키트 공동개발 나선다

목록보기